Nikon FM2를 하나 더 들였다


니콘 FM2를 하나 더 들였다.
이미 신동급을 소장하고 있었지만, 실사용하기 좀 아까워 하나 더 들인다는 게 결국 또 신동급이다.

보통 카메라를 신줏단지 모시듯 하지만, 그래도 FM2는 들고 다니기에 비교적 부담이 적었다.
그런데 요즘 나오는 매물 값을 보면 FM2도 더는 편한 카메라가 아닌 것 같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