감정이 듬뿍 담긴 글이었지만, 그래도 정당한 프로세스가 있겠거니 했다.

그런데 난 그저 이중 잣대와 감정 싸움의 애꿎은 피해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.

많이 찾아보지 않아도 드러나는 구라를, 무슨 그리 어려운 말로 구구절절 하셨는가.